직장인들이 하루에 출퇴근에만 100분 넘는 시간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에 거주하는 직장인은 2시간 넘게 출퇴근길에서 보내고 있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남녀 직장인 8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하루 출퇴근 소요시간이 평균 101.1분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출근시간은 48.1분, 퇴근시간 53분으로 퇴근할 때 5분가량 더 걸렸다.

특히 서울에 사는 직장인은 출퇴근 시간이 134.7분으로 가장 길었다. 경기도 거주 직장인은 이보다 약 20분 덜 걸리는 113.4분이었다. 기타 지역은 118.8분으로 조사됐다.

출퇴근 시 교통수단으로는 지하철이 27.7%로 가장 많았다. 자가용(26.3%), 버스(20.7%), 버스-지하철 환승(17.15), 도보(3.9%)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거주 직장인은 지하철 이용이 44.4%나 됐고, 버스-지하철 환승(20.1%), 버스(18.1%) 등이 뒤를 이어 80% 이상이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에 하는 일로는 음악 듣기(48.4%·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인터넷 뉴스 검색(43.9%), 라디오 청취(21%), 모바일 게임(20.5%), SNS 인터넷 커뮤니티 활동(14.3%) 등이 뒤따랐다.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일들이었다.

응답자 절반 이상(55.7%)이 지각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지각 이유로는 ‘예상치 못한 교통체증’이라는 응답이 40.7%로 가장 많았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