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에 자연 친화형 자연장지가 확대 조성된다.

인천시는 17일 자연장지 조성을 위해 강화군 강화읍 월곳리 산8번지 공설묘지 내 유휴부지 3000㎡를 도시계획시설 자연장지로 결정 고시했다고 밝혔다.

자연장지는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수목, 잔디, 화초 밑이나 주변에 묻어 장사 할 수 있는 친환경 장례방법이다. 

이번에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부지에는 1900구를 안장 할 수 있는 잔디장과 수목장을 조성할 계획으로 올해 안에 도시계획시설 사업 실시계획 인가를 거쳐 착공할 계획이다.

자연장지는 2014년 강화군에서 실시한 장사시설 중장기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 용역결과 자연장지 방식의 주민 선호도가 높은데 비해 이용할 수 있는 공설자연장지가 없어 추진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자연장지의 경우 친환경 장례방식으로 자연을 보존하고 토지 활용 면에서도 효율적인 만큼 봉분 묘로 인한 국토잠식을 예방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봉분 묘나 봉안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관리가 편리해 주민 선호도도 높은 만큼 이번 시범 사업을 통해 장례문화에 대한 인식을 변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앞으로 매장이나 봉안 중심에서 친환경 장례문화로 전환을 위해 친환경 장사시설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