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차 바닥을 수영장, 축구장, 육상 트랙처럼 꾸민 대만 지하철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타이베이시는 8월 열리는 제29회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앞두고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하철(MRT) 3호선 전동차 바닥을 스포츠 경기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잡지 '엘르 타이완'은 지난 12일 지하철 3호선 전동차 내부 모습을 소개하며 ‘세계유니버시아드’ 테마 열차가 등장했다고 전했다.




타이베이시는 전동차마다 육상 트랙, 축구장, 농구 코트 등 다양한 종목의 테마로 꾸몄다. 야구장을 콘셉트로 꾸민 전동차 안에서 시민들은 투수처럼 공을 던져보는가 하면, 육상 트랙 전동차에서는 심판의 신호를 기다리는 육상선수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수영장은 어린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테마였다. 실제 수영장에 있는 것처럼 착시현상을 일으킨다. 아이들은 신기해하면서 수영하는 포즈를 취하며 즐거워했다. 각 전동차 손잡이도 해당 종목의 규칙을 이해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승객들은 전동차 안에서 여러 스포츠 종목을 간접 체험하며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가고 있다. '테마열차' 프로젝트는 교통국과 관광국이 기획한 아이디어다. 관광국 관계자는 “유니버시아드 대회 개최를 앞두고 지하철에 탄 승객들에게 대회를 알리고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만들었다”면서 “8월부터 시작되는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 유니버시아드’ 테마 열차는 대만 지하철 3호선 송산~신덴 구간에서 체험할 수 있다.

타이베이 하계 유니버시아드는 8월 19~30일 12일간 150여개국 1만10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유니버시아드 대회는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이 주관하는 대학생 종합 운동경기 대회로 대학(University)과 올림피아드(Olympiad)를 합친 말이다. 우리나라는 시범종목인 당구를 제외한 21개 종목에 선수·임원 등 390여명이 참가한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