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정부 시절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삼성그룹 승계 및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문건이 발견된 이후 열린 41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