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대표실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7일 '2018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확정된 것과 관련해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시대의 초석을 놓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정미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소상공인이나 영세 중소기업이 부담을 안게 된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임금문제보다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라 등이 훨씬 큰 원인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정부가 3조원을 지원하는 등 국민세금으로 개별사업자 임금을 보전해주는 데 대해 "이 문제는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 및 중소상인의 직접적인 삶과 연관돼 있다"면서 "이 분들이 낸 세금을 일정 부분 이 분들의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 데 투입하려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득불평등을 개선하는 과정에 쓰이는 것이어서 정책적으로 세금을 이렇게 사용하는 것은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는 당연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자영업자나 영세 상공인의 임금 부담이 늘어난다는 지적에 대해선 "저소득층 노동자들이 일단 임금이 올라가면 구매력이 확장되고 결국 경제 활성화나 고용률 증대에 기여할 수 있게 된다"며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늘어 선순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야 영수회담에 참여하는 야당을 '(여당의) 1·2·3중대'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너무 배배 꼬아서 이 상황을 보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표현은 각 당 대표뿐 아니라 그 당을 지지하는 유권자에 대한 막말"이라며 "인사 문제나 외교 현안 그리고 추경까지 정치 현안이 산적해 있다. 하루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통의 자리에 나와서 해법을 찾으려는 노력을 보이는 게 공당의 대표로서 적절한 태도"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저들이 본부중대, 1·2·3중대를 데리고 국민을 상대로 아무리 정치쇼를 벌여도 우리는 우리 갈 길을 간다"며 영수회담 불참 의사를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