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그룹은 12~16일 미국 워싱턴 DC 메리어트 워드맨 파크호텔에서 열린 제50차 미국생식생물학회(SSR)에서 차광렬(
사진) 회장이 줄기세포의 미래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해 큰 관심을 끌었다고 17일 전했다.

차 회장은 또한 한국의 유망한 젊은 과학자들을 육성하기 위해 2명의 한국 젊은과학자들이 향후 10년간 미국생식생물학회에 참여, 발표할 수 있도록 하는 특별상도 제정, 후원하기로 했다.

미국생식생물학회(SSR)는 세계 주요 생식의학연구자들이 모이는 학회로 회원 수천명 이상을 자랑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생식학회다. 

차 회장은 그동안 이 학회에서 9차례에 걸쳐 최우수 또는 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250회 이상 특강을 했고,  환태평양불임학회도 창립해 불임과 생식의학 분야의 발전에 큰 공을 세웠다. 논문도 200편 이상 발표했다.

미국생식의학회는 2011년 차 회장의 이 같은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연구업적이 뛰어난 생식의학자를 발굴 격려하는 ‘차광렬 줄기세포 상’을 제정, 해마다 시상해오고 있기도 하다.

차 회장이 이끄는 차병원그룹에는 강남차병원과 분당차병원, 차의과학대학교 외에도 차병원 줄기세포 연구소, 차바이오텍, 미국 헐리우드장로병원, 차병원불임센터와 차움, 종합 연구원인 차바이오컴플렉스 등이 포함돼 있다. 차 회장은 또한 지난 1999년 콜롬비아 대학의 요청으로 미국에 CC불임센터를 설립, 대한민국 의료수출 1호의 새 역사를 쓰기도 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