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박근혜정부에서 작성된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 문건'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청와대에서 발표한 민정수석실 문건과 관련해 오늘 중 일부를 특검에서 넘겨받아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특검은 청와대가 공개한 300여종의 문건 중 국정농단과 관련된 문건을 넘겨받았다. 현재 특검은 수사권한이 없어 다시 검찰로 인계된 것이다. 수사를 맡게 된 특수1부는 문건을 넘겨받는 대로 문건 작성자와 작성 경위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는 14일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박근혜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 300여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문건에는 2014년 6월 11일부터 2015년 6월 24일까지의 수석비서관회의 자료, 삼성 경영승계권 지원 검토 자료, 장관 후보자 등 인사 자료, 지방선거 판세 전망 등이 담겨 있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