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최저임금 1만원은 단순히 시급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여민1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은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라며 “극심한 소득불평등을 완화하고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사람 중심의 국민성장 시대를 여는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인상한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최저임금위의 결정은 8년 만에 노동자 및 사용자 위원 전원이 표결에 참여한 대화와 타협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경제적 효과 면에서도 당장 내년도부터 경제성장률을 더 높여주는 효과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부작용 최소화 방안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1만원 성공 여부는 최저임금의 빠른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어떻게 해소시켜 주느냐에 달려있다”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종합지원대책이 실효성있는 대책이 되도록 연말까지 점검하고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