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종석 비서실장 페이스북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소셜미디어에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임 실장은 16일 페이스북에 사진 두 장과 함께 “제가 원래 꽤 소문난 딸바보인데, 근래에는 경황이 없어 딸 자랑을 할 여유가 없었다”며 글을 올렸다.

임 실장은 “아침에 방문을 열고 나가던 아내가 그대로 문 앞에 앉아 한참을 움직이지 않습니다. 딸 아이가 문 앞에 둔 선물과 편지. 예쁘게 커준 딸이 그저 고맙기만 하다”고 했다. 이 날은 임 실장 부인의 생일이었다.

사진=임종석 비서실장 페이스북

공개된 사진에는 임 실장 딸이 엄마에게 선물한 구두와 편지가 담겨 있었다. 편지에는 ‘늘 함부로 하게 되는 사람, 늘 멋대로 하게 되는 사람, 늘 투정부리게 되는 사람, 늘 미운 말만 주게 되는 사람, 그래서 늘 내 마음을 미안하게 만드는 사람, 그 사람이 엄마여서 미안해’라고 적혀 있다.

이어 "늘 옆에 있어주는 사람, 늘 가장 가까이에 있어주는 사람, 늘 내 얘기를 해주고 싶은 사람, 그래서 늘 나를 솔직하고 싶게 만드는 사람, 그 하나뿐인 사람이 엄마여서 고마워. 하필 그 하나뿐인 사람이 우리 엄마여서 나는 너무 고마워"라고 적었다.


임종석 실장은 페이스북 프로필에도 딸과 볼뽀뽀를 하는 사진을 올려 놓고 있다.

진채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