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경찰서는 술자리에서 외모를 지적하며 말다툼을 벌이다 지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한모(55)씨를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씨는 살해 사실을 숨기려고 거짓신고를 했으나 들통이 났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14일 오후 3시쯤 강원도 춘천에 있는 자신의 원룸에서 지인 오모(50)씨와 함께 술을 마셨다. 두 사람은 최근 같은 종교를 믿으며 알게 됐고, 이날 오전 오씨가 막걸리를 사들고 오면서 술자리를 가졌다.

술을 마시던 중 한씨가 오씨에게 “살 좀 빼라”고 얘기하자, 오씨가 반발하며 서로의 외모를 소재로 말다툼이 시작됐다. 그러다 화를 참지 못한 한씨가 오씨를 흉기로 두 차례 찔러 살해했다.

한씨는 범행 후 “아는 사람이 어제 술을 마시고 죽었다”고 거짓 신고를 했지만, 경찰의 현장감식 및 조사에서 한씨의 범행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