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웨이보 캡처

중국 당국이 소셜미디어에서 만화 캐릭터 ‘곰돌이 푸’ 검색을 차단한 사실이 알려졌다. 푸는 중국에서 정치적으로 민감한 존재가 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한 주 동안 푸를 담은 사진이나 동영상이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모바일 메신저 위챗 등의 소셜미디어에서 사라졌다고 17일 보도했다. 현재 웨이보에 푸라는 단어를 입력하면 ‘불법콘텐츠’라는 메시지가 뜨고 있다.

중국 당국이나 소셜미디어 업체에서 공식적인 설명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뚱뚱하고 배가 나온 푸의 모습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닮았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시 주석을 푸를 비교하며 희화화하는 일은 2013년 시 주석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 처음 시작됐다. 당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은 각각 호랑이 캐릭터 ‘티거’와 푸로 묘사됐다.
정치 컨설팅업체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가 선정한 2015년 최다검열 사진. 사진출처=웨이보 캡처

2015년에는 시 주석이 오픈카를 타고 사열하는 장면을 푸가 장난감 자동차를 타고 있는 모습으로 희화화한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기도 했다. 정치 컨설팅업체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Global Risk Insights)’는 이 사진을 그해 가장 많이 검열 받은 사진으로 선정했다.

FT는 이번 검열이 국가 지도부를 임명하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이뤄진 점에 주목했다. 시사평론가인 차오무 베이징외국어대 부교수는 “그동안은 당 대회를 앞두고 정치조직화와 정치행동이 금지됐었지만 올해는 ‘시 주석에 대한 언급’도 금기대상에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어 “시 주석에 대해 논평했다가 구속된 온라인 평론가도 있었다”며 “푸 검열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푸 캐릭터 검열뿐만이 아니다. 중국 당국의 독재체제는 날로 강화돼 온라인 공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해외인터넷 우회 접속을 막기 위해 가상사설망(VPN) 업체에도 서비스 중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13일 중국의 반체제 인권운동가 류샤오보(劉曉波)가 간암으로 사망하자 그의 사망을 기리는 단어가 온라인에서 금지되기도 했다. ‘RIP(Rest in peace·영면하길)’이라는 단어는 웨이보에서 차단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