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뉴시스

갑자기 결혼식이 취소되면서 연회 예약을 물릴 수 없게 된 미국의 한 여성이 주변 노숙자 170명을 초대했다.

16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미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카멜에 사는 새러 커민스(25)는 전날 예정된 결혼식을 취소했다.

그러나 예약 취소를 너무 임박하게 하다보니 연회는 환불이 되지 않았다. 연회와 부대비용을 더해 3만 달러(3400만원)을 날릴 상황이 되자 커민스는 의미 있는 일을 고민하다 노숙자를 위한 파티를 열게 됐다.

사진=AP 뉴시스

커민스는 주변 4곳의 노숙자 쉼터에 연락을 취해 170명의 초청자 명단을 만들고 정식으로 초대 카드를 보냈다. 현지 시민 단체들은 노숙자들이 파티에 입고 갈 정장과 드레스, 타고 갈 버스를 제공했다. 또 인근 대학생 단체들은 카드 배송을 도왔다.

사진=AP 뉴시스

결혼 연회에 초대받은 노숙자들은 '최고의 순간'이라며 입을 모았다.

커민스는 연회장을 돌아다니며 노숙자들을 하객으로 환대했다. 그는 "주변의 도움으로 가장 끔찍한 비극이 될 뻔한 순간을 좋은 기회로 바꿀 수 있었다"며 "노숙자들에게도 이런 식의 초대를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이란 걸 알게 해줘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커민스는 결혼식이 취소된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사진=AP 뉴시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