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간부가 귀가하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한달여만에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경기도 파주경찰서는 귀가하던 B씨(21·여)를 폭행하고 강간하려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육군 모부대 소속 상사 A씨(40)를 검거해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상사는 6월 7일 오전 3시36분쯤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구읍리 노상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B씨의 얼굴을 폭행하고 성폭행하려 했다. 그러나 B씨의 비명을 듣고 나온 이웃주민들 덕에 A 상사의 성폭행 시도는 미수에 그쳤다. A 상사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경찰은 B씨가 진술한 A 상사의 인상착의를 토대로 사건현장 근처 폐쇄회로(CC)TV 30여대를 분석하고, 탐문수사를 벌여 4일 국군병원에 입원해 있던 A 상사를 검거했다. 그는 훈련 도중 차량에서 떨어져 골절상을 입어 국군병원에 입원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상사는 군 조사에서 “술을 마시고 차에서 잠을 자다가 일어나 보니 B씨가 지나가는 것이 보여 성폭행하려고 했다”며 관련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