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씨앗. 픽사베이 제공

‘트라이포포비아’(Trypophobia)는 촘촘하게 밀집한 구멍을 볼 때 느끼는 불쾌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환공포증’으로도 불린다. 공포증이나 혐오증처럼 인식되지만 의학적으로 입증된 질환이나 증상은 아니다. 원인도 밝혀지지 않았다. 트라이포포비아는 소름이 끼치거나 등골이 오싹한 느낌을 유발한다. 심한 경우 어지럼증이나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1. 트라이포포비아는 무엇인가

트라이포포비아는 그리스어를 조합한 말이다. 구멍을 의미하는 트리파(τρύπα)와 공포란 뜻을 가진 포보스(φόβος)가 결합됐다. 정식 의학용어가 아닌 인터넷 조어다. 공포증 목록을 수집하는 다국적 인터넷 포럼 포비아리스트닷컴(phobialist.com)이 2005년 이 표현을 처음 사용하면서 보편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환공포증 역시 둥근 형상을 뜻하는 환(環)과 공포증을 결합한 인터넷 조어다.

트라이포포비아를 유발하는 형상은 여러 가지다. 피파개구리의 알을 품은 등가죽부터 연꽃 벌집 치즈 석회석 스펀지 강판 뜰채까지 구멍이 있는 형상은 모두 트라이포포비아를 부를 수 있다. 옥수수나 딸기에 촘촘히 박힌 씨앗을 구멍으로 인식해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그 원인이나 실체는 모호하다. 트라이포포비아의 의학적 근거는 무엇인지,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서 나타나는지, 구멍의 개수 간격 유형에서 기준이 존재하는지 등을 뚜렷하게 규정한 학술자료는 없다. 미국 정신의학회(APA)는 2013년 발행한 ‘정신장애 진단 및 통계 편람’에서 트라이포포비아를 적시한 논문을 인용했지만 진단 결과로 인정하지 않았다. 정신질환으로 보기 어렵다는 얘기다.

벌집. 픽사베이 제공

2. 트라이포포비아의 여러 가설

트라이포포비아의 원인을 뚜렷하게 밝힌 정설은 존재하지 않는다. 여러 가설만 있을 뿐이다. 그 원인을 밝히기 위한 연구는 의학과 생물학을 포괄한 과학계부터 인류의 역사를 탐구하는 문화인류학계까지 여러 분야에서 이뤄지고 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가설은 맹독성 곤충 연체류 양서류 파충류로부터 생명의 위협을 느낀 기억을 유전적으로 대물림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거미나 전갈의 눈, 또는 코브라 독침개구리 파랑고리문어의 무늬는 촘촘한 구멍과 유사하다. 사람에게 내재된 죽음의 공포가 이런 형상에 대한 거부반응을 일으킨다는 가설이다.

영국 에섹스대 뇌과학센터의 아놀드 윌큰스와 제프 콜은 2013년 학술지 ‘심리과학’에 실은 논문 ‘구멍들의 공포(Fear of Holes)’를 통해 “밀집된 구멍에 대한 불쾌감은 오래 전부터 전수된 본능적 지식이다. 맹독성 동물은 대부분 구멍 형상의 무늬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보고서에서 실험 참가자 286명 중 16%가 트라이포포비아를 나타냈다.

거미. 픽사베이 제공

새로운 시각의 가설도 등장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18일 감염에 대한 기피증으로 트라이포포비아를 접근한 영국 켄트대 연구진의 논문을 소개했다. 연구진은 천연두 티푸스 홍역을 앓을 때 피부에 나타나는 증상이 촘촘한 구멍의 형상과 비슷해 이를 기피하는 과잉 반응으로 트라이포포비아를 설명했다. 논문은 지난 6일 학술지 ‘인지와 정서’에 실렸다.

국민일보 더피플피디아: 트라이포포비아, 환공포증

더피플피디아는 국민(The People)과 백과사전(Encyclopedia)을 합성한 말입니다. 문헌과 언론 보도, 또는 관련자의 말과 경험을 통해 확인한 내용을 백과사전처럼 자료로 축적하는 비정기 연재입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