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캡처

오토바이와 충돌해 쓰러진 차량을 시민들이 일으켜 세운 영상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시민들의 도움으로 사고 차량 갇혔던 7살짜리 아이와 아빠가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전해져 네티즌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YTN 영상 캡처

YTN은 23일 오후 5시 45분쯤 서울 은평구 지하철 3호선 불광역 근처 교차로에서 SUV 승용차와 오토바이가 충돌한 장면이 담긴 CCTV영상을 24일 공개했다.

사진=YTN 캡처

공개된 영상에는 신호를 받고 서서히 출발하는 SUV 승용차 옆면을 오토바이 한 대가 그대로 들이받는다. 오토바이는 산산조각이 나고 SUV 차량도 중심을 잃고 쓰러져 도로를 나뒹군다.

차량은 이내 옆으로 세워졌고 시민들은 하나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그러다 한 시민이 무언가를 발견한 듯 한 차량으로 달려간다. 이후 시민이 모여들더니 옆으로 세워진 차량을 움직여 똑바로 세워놓는다.

사진=YTN 캡처

이 장면을 공개한 YTN은 차량에 운전자와 이아가 갇혀 있는 걸 발견한 시민들이 힘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조를 도운 한 시민은 “아기도 있고 아빠는 안전띠에 묶여 꿈쩍도 못하시고 그래서 사람들하고 차를 밀어 세웠어요. 똑바로”라고 매체에 말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김모씨(39세)와 차량 뒤에 타고 있는 여성(40세)이 크게 다쳤다. 그러나 운전자 손모씨(41)와 7살짜리 아이는 큰 부상 없이 구조됐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아직까지 살만한 세상이다” “차량 옆이 움푹 패일정도면 차량이 폭발할 수도 있었는데 시민들의 용기에 귀한 생명을 구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보기 드문 장면이다” 등의 감탄을 쏟아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