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브 페이지 '신태일유튜브' 화면 캡쳐

'지하철에서 라면 끓여먹기' '할머니한테 첫눈에 반했다고 번호 따기' '초딩 납치하는 척하기' 등의 자극적인 영상으로 연일 지탄을 받고 있는 유튜버 '신태일'이 이번에는 '주유소 가서 "10원치 기름 넣어주세요"라고 하기'영상으로 주유소 직원을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게재했다.

유투브 페이지 '신태일유튜브' 화면 캡쳐

이 영상에서 그는 인천 남구의 한 주유소에 찾아가 "아저씨, 10원어치 주유 가능해요?"라고 물었고 직원은 "10원이요? 10원이 주유가 어떻게 돼요…"라며 당황해했다.

유투브 페이지 '신태일유튜브' 화면 캡쳐

주유가 안 된다는 반응에 신태일은 "안 돼요? 그럼 닫아주세요. 주유구. 그러면. 주유구 닫아 달라고요. 갈게요 그냥"이라고 했다. 이어 "정말 서비스 엉망이네 그냥. 어! 10원은 돈도 아니야!"라며 역정을 냈다. "서비스 X판이네"라며 중얼거리기도 했다. 주유소 직원의 얼굴은 모자이크 없이 유튜브에 게시됐다.



"10원어치 주유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아냈다"는 신태일은 "주유소 아저씨 당황한 표정 보셨습니까 여러분들?"이라며 카메라 앞에서 조롱하듯 웃어 보였다. 하지만 신태일은 이어 "영상을 찍은 후에 주유소를 다시 찾아가서 주유하는 아저씨에게 정중히 사과를 드렸습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모닝와이드' 화면 캡쳐

신태일의 사과와는 무색하게 영상 속 직원 배태성씨는 '모닝와이드'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리 주유소라고 해도 10원어치 넣어 달라고 하는 사람은 없어요"라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저만 바보 된 기분이잖아요, 저도 모르는 상태에서…"라고 언짢아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