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싸이가 서울 강남구가 자신의 히트곡 ‘강남스타일’을 기념해 코엑스 앞에 설치한 조형물에 대해서 “과하다고 생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24일 일간스포츠가 보도한 인터뷰에서 싸이는 “코엑스에 있는 강남스타일 동상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요?”라는 질문을 받고 “과하다고 생각해요. 손만 해 놓은 것도 뭔가 웃겨요”라고 답했다.

싸이는 이어 “전에 없던 히트를 해서 다들 즐거웠던 건 사실이지만 그냥 제 직업이어서 하다가 그렇게 된 거예요”라며 “나라를 위한 일도 아니었는데 구에서 세금으로 동상을 세우는 게 정말 감사하지만 처음부터 너무 과하다는 생각을 했어요”라고 덧붙였다.

강남구는 지난해 4월 4억원을 들여 ‘말춤’을 출 때 취하는 손 모양을 거대한 청동조형물로 만들어 설치했다. 당시 강남구는 “세계적 인기를 끈 말춤을 형상화한 동상을 세우면 이 동상은 강남의 상징이 돼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모여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설치 당시부터 “예산 낭비” “흉물”이라는 시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여선웅 강남구의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시 싸이측에서 동상 제작에 부정적이어서 완전한 말춤 동상을 제작할 수 없었다"며 "정상적이면 포기해야 되는데 기어코 손목이라도 만들어 버린 것이다"라고 조형물 관련 뒷얘기를 전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