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겸 가수 설 리가 고양이 학대 논란에 대해 “좀 웃어도 되냐”는 반응을 내놨다. 고양이 학대 사진이 일부 네티즌에 의해 악의적으로 편집된 오해라는 반론에 제기되면서 누명을 벗었기 때문이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설리 고양히 학대’라는 제목으로 두 장의 사진이 퍼졌다. 첫 번째 사진엔 설리가 털이 하나도 없는 스핑크스 반려묘 ‘블린’의 등가죽을 이빨로 깨무는 모습이 담겼다. 두 번째 사진엔 고통스러워하는 고양이를 보며 즐거워하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보고 많은 네티즌은 “고양이 학대”라며 비난했다.

이에 설리는 해당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뒤 “좀 웃어도 되냐”라는 짧은 메시지를 남겼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캡처된 이미지로 빠르게 퍼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후 해당 사진은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 편집으로 벌어진 논란이라는 주장과 함께 라이브 영상의 일부를 움짤(움직이는 사진)로 만든 gif 파일이 빠르게 퍼졌다. 움짤에서 설리는는 하품하는 고양이를 보며 웃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 찬반 논쟁이 벌어졌다. 곤히 잠든 고양이를 깨물어 깨우며 좋아한 건 사실이니 동물학대라는 비난 의견과 고양이가 고통스러워하지 않았는데 무슨 학대냐는 옹호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