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에서 앱을 수시로 강제 종료하면 배터리 수명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주장이 나왔다.

IT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22일 “아이폰 앱을 강제종료하는 습관이 배터리 수명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배터리 수명이 더 짧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아이폰의 홈 버튼을 두 번 연속 누르면 활성화된 앱 화면이 나열된다. 이 화면에서 각각의 앱을 강제로 종료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배터리를 보호하고 메모리 처리 속도를 향상할 습관으로 생각했지만 오해일 공산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애플의 개발자였던 소프트웨어 기업 마션크래프트 최고경영자(CEO) 카일 리히터는 “지금의 스마트폰은 이미 풍부한 메모리를 갖고 있기 때문에 수시로 앱을 종료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반복적인 종료와 시작이 배터리 수명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앱이 반응하지 않으면 강제로 종료할 수 있다”고 사용법을 소개하고 있지만 “앱이 반응하지 않는 경우에만 강제로 종료해야 합니다”고 명시하고 있다.

민형식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