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용 단장 사퇴 이후 6개월간 공석이던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에 오페라 연출가 이경재(45·
사진)씨가 임명됐다. 

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이씨를 오는 8월 1일 자로 2년 임기의 서울시오페라단장에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임 이경재 단장은 서울대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 대학원에서 오페라 연출을 전공했다. 인디애나 주립대 대학원 시절 학교 오페라 극장의 상임 무대감독을 맡아 오페라 발레 뮤지컬 등 14편에 참여했다. 귀국 후 16년 동안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등 극장과 대학에서 약 100여 회 이상 연출하며 오페라 전문 연출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이 단장은 서울시오페라단과 자주 작업하며 인연을 이어왔다. 2008년 연출한 ‘라 트라비아타’는 이탈리아 주요 극장 중 하나인 트리에스테 베르디극장’에 교류를 통해 현지에서도 평을 받았다. 또한 2013년 8월부터 최근까지 매월 계속된 서울시오페라단의 ‘오페라 마티네’의 상임 연출가로 활동해왔다. 오는 11월 21~25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오페라 ‘코지 판 투테’의 연출도 맡는다.

 이 단장은 “서울시오페라단과 오랫동안 함께 일하며 단체의 발전을 위한 고민을 나눠왔고, 단체의 장단점에 대해 느낄 수 있었다. 이를 토대로 더욱 발전하는 서울시오페라단을 만들어 보고자 한다. 예술성과 공공성을 갖춘 기존 서울시오페라단의 운영 방식을 바탕으로 한층 더 진일보한 콘텐츠로 시민들과 즐거움을 나누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서울시오페라단은 세종문화회관 소속 예술단체로서 1985년 창단되었다. 역대 단장으로는 초대 김신환 단장, 2대 오영인 단장, 3대 신경욱 단장, 4대 박세원 단장, 5대 이건용 단장이 역임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