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추적 60분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김무성 사위의 마약 사건에 연루됐지만 수사선상에서 제외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 2TV ‘추적60분’에서는 검찰과 권력 2부작 2편에서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2014년 검찰이 마약 투약과 관련해 김무성 의원의 예비 사위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지만 용의선상에 있던 사람들을 조사하지 않았다는 진술이 나왔다.

취재진이 입수한 김 의원 사위 공소장에는 자택 압수수색에서 발견된 17개의 주사기와 관련된 혐의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투약 주사기 3개에서 남녀의 DNA가 발견됐지만, 김 의원 사위가 구입했다고 밝힌 필로폰 3.45g의 행방이 묘연한 점도 의문으로 남았다.



이같은 의문을 풀기 위해 취재진은 마약공급책이었던 서모씨를 만났다. 마약사범으로 수감 중인 서씨는 사건 당시 검찰 진술에 대해 “마약이 안 깬 상태에서 내 자아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서씨를 모른다는 이씨에 대해 “진술 번복 여부를 떠나 징역을 다 살았는데 내가 왜 친구를 걸고 넘어지겠냐. 진짜 안했다”며 “1979년생인데 학교를 1년 일찍 들어가 친구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은 또 이들이 자주 드나들었다는 강남의 클럽과 호텔 파티룸을 찾아가 관계자들을 만났다. 취재진이 만난 한 관계자는 “강남 클럽에선 대부분 마약을 한다”고 말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이시형씨가 자주 온다는 소문에 대해 “듣긴 들었는데 정확히 언제 오고, 언제 봤다 그것까진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검찰 관계자의 진술도 이어졌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김 의원의 예비사위 집에서 모두 9개의 주사기가 발견됐고 또 혼합 DNA가 검출됐다는 것은 집에서 분명 은밀하게 가까운 사람과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고위 간부도 “이씨의 소문이 예전부터 돌았었다”며 “중앙지검 강력부에서 마약 수사 중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의 이름이 나왔지만 수사에 들어가진 못했다”고 증언했다.



사건을 잘 알고 있는 전직 보좌관을 만나 관련 내용이 처음 보도됐을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 보좌관은 “기자가 새벽에 전화를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의 이름 등이 나왔는데 걔네들을 다루기엔 부담스러운 것 같았다”며 “핵심은 이씨라고 볼 수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관련 내용을 처음 보도한 언론사는 국내가 아닌 재미 언론사였다. 당시 이 언론사는 정부 기관에서 입수했다는 내부 수사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보안철저’라고 명시 된 뒤 “동부지검 형사 4부가 기업인 자녀와 정치인 자녀, 연예인 등이 연루된 마약 사건을 수사했으며 수사선상에 거론된 인물은 모 대형병원 이사장의 아들, 모 회장의 아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CF 감독, 탤런트, 가수 등”이라고 기록돼 있다.

김 의원의 사위는 2년 반 동안 15차례나 마약을 투약했지만 법원은 양형 기준의 하한선을 이탈한 집행유예를 선고해 논란이 됐다. 검찰은 항소하지 않았다. 추적60분은 검찰이 김무성 의원 사위와 이시형씨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