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한혜진이 세계적인 스타 미란다커와의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27일 KBS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각 분야에서 탁월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4인방 배우 조여정, 박하나, 모델 한혜진, 배우 박하나, 개그맨 이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진은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커와 2006년 뉴욕 컬렉션 당시 백스테이지에서 겪은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한혜진은 “2006년에 걔가 정말 아무것도 아닐 때, 그때 나도 뉴욕에 갔는데, 걔랑 나랑 똑같은 신인 었다”며 미란다커를 ‘걔'라고 칭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혜진은 “패션쇼는 정말 중요한 자리다. 전 세계적으로 처음으로 공개되는 자리라 의상에만 따로 경호가 붙는다. 만약 의상에 손상이가면 회사에서 물어내야 한다. 그런데 미란다 커의 자리가 내 옆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대에서 입은 의상이 걸린 행거의 위치가 미란다 커와 붙어 있었는데 미란다 커의 강아지가 내 옷을 다 물어뜯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원래 백스테이지에 개를 데리고 오면 절대 안 된다. 미란다커가 자기 개를 몰래 가방에 넣어서 들어왔다”면서 “얘가 미쳤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한혜진은 또 “엄청 당황했는데 그냥 입고 나갔다”면서 “남들이 잘 모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란다커에게 얘기 좀 하지 그랫냐” MC들의 질문에 한씨는 “개를 너무 사랑스러워하는 미란다 커에게 뭐라고 할 수 없었다”면서 “개가 정말 귀엽고 사랑스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가 “미란다커가 사과했냐”고 묻자 한씨는 “미란다커가 너무 미안해했다”고 전했다.

▶영상보기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