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더 커버리지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아직 말도 못 하는 아이를 때리고 물고문한 인도네시아 엄마의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영상은 인도네시아의 한 페이스북 이용자가 인터넷에 올려 알려졌다.

최근 '에바 베가'라는 페이스북 이용자는 엄마에게 꼬집히고 맞고 물고문까지 당하는 어린아이의 영상 2개를 공개했다. 이 영상은 100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파문을 일으켰다. 영상에서 엄마는 아이를 화장실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물을 수차례 퍼붓는 등 학대를 멈추지 않는다. 심지어는 발로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한다.

출처=더 커버리지

출처=더 커버리지

아기의 이름을 '제이'라는 가명으로 소개한 에바는 "제이를 도울 방법이 없어 영상을 올린다"며 "아이에게는 엄마의 곁이 최고의 장소라는 것을 알지만 엄마로서의 책임감과 의무는 아이를 기르며 생기는 것 같다"는 말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에바는 제이를 돕고 싶었지만 제이의 엄마가 아니기 때문에 아무 권리가 없어서 제이를 도울 수 없었다. 그러나 에바는 아기가 그 고통을 다시 겪는 것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에바에 따르면 제이는 28일(현지시간) 엄마의 곁으로 다시 돌아갔다. 그리고 엄마로부터 아이를 고문한 이유가 남편과 사이가 좋지 않아 생긴 우울증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에바는 "나는 제이의 엄마가 남편으로부터 받은 상처와 실망감 때문에 그 악랄한 고문을 자행했다는 변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전한 온라인 미디어 '더 커버리지'는 28일 보도에서 '말도 안 되는 변명'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남편으로부터 실망하고 상처받은 여성 전부가 아기를 고문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에바는 "내가 아이를 엄마에게 다시 안겨줬을 때 제이는 내 품으로 다시 돌아오고 싶어 했다. 나는 단지 낯선 사람일 뿐인데도 말이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제이는 현재 엄마로부터 격리돼 아동보호전문기관인 'Yayasan Metta Mama & Maggha(YMMM)'의 보호를 받고있다.

▶영상 보러가기

박은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