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가 무반주 노래 메들리로 관객을 홀렸다. 아이유는 3일 부산 해운대에서 열린 한 무대에서 즉석에서 관객으로부터 원하는 노래 제목을 받아 연달아 불렀다. 이 지금, 미운오리, 푸르던, 이런 엔딩, 잼잼, 이름에게, 미아 등 을 열창했다. 반주는 전혀 없었다. 마이크를 잡고 목소리 하나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아이유의 무반주 노래 메들리는 아래의 현장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은정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