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술에 취한 여대생이 국보 제31호 첨성대에 올라가 기념 촬영을 한 영상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여대생들은 첨성대 벽을 타고 올라가 태연하게 기념촬영을 하며 즐거워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YTN은 지난 4일 0시쯤 만취한 여대생 3명이 안전펜스를 넘어 가 첨성대 위로 기어 올라간 장면이 담긴 CCTV영상을 5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3명이 첨성대 안전 펜스 안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이들 중 1명이 첨성대 벽면을 타고 올라가 상부의 네모난 관측 창문에 걸터앉아 사진을 찍는다. 다른 여대생도 잇따라 올라가 기념 촬영을 한다. 이들은 경주에 놀러온 27세 여대생들로 확인됐다.

이 같은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경주경찰서는 대학생 3명을 문화재 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

신라시대에 지어져 1400여년을 버텨온 첨성대는 현재 북쪽으로 205㎜, 서쪽으로 5㎜가량 기울어진 상황이다. 지난해 9월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으로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