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경찰과 시민의 협조로 대형병원으로 이동하던 신생아가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다. 

지난 5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 5분쯤 사상구 모라동 백양터널 입구에서 신모(29)씨가 휴대전화로 경찰에 도움을 호소했다.

경남 양산에 있는 한 여성병원에서 태어난지 두시간 밖에 안된 신생아가 두상이 붓는 증상이 발생했다. 남편인 신씨는 병원 간호사와 함께 개인 차량으로 신생아를 부산에 있는 대형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차량정체를 만난 것이다.

삼락지구대 김근석 경위는 순찰차를 몰고 현장으로 가던 중 119구조대에 공조 요청을 했지만 시간이 지체될 것으로 판단해 신생아와 간호조무사를 옮겨 태우고 사이렌을 울리며 중앙선을 따라 달렸다.


퇴근시간대 꽉 막힌 백양터널에 정체돼있던 차량들은 마치 ‘모세의 기적'처럼 좌우로 비켜가며 순찰차에 길을 터줬다. 평소라면 40분가량 걸릴 거리였지만 시민들의 협조로 신생아는 10분 만에 신속하게 부산 동구의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무사히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병원 관계자는 “신생아는 생명에 지장이 있다거나 위중한 상태는 아니었다”며 “정밀 검사를 거쳐봐야 자세한 상태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신씨는 “개인 차량으로 부산에 있는 병원으로 가는 길에 차가 밀려 112 신고를 했다”며 “경찰과 시민의 도움으로 병원에 일찍 도착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영상보기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