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치료받는 샘 케니제이.

호주의 한 해변에서 발을 담그고 있던 청소년이 정체불명의 벌레에게 다리를 심하게 뜯기는 사건이 발생했다

호주뉴스닷컴은 7일(현지시간) 멜버른 교외 브라이튼 지역에 살고 있는 샘 케니제이(16)가 댄디 스트리트 해변에서 작은 해양생물에게 공격당했다고 전했다. 당시 케니제이는 30분 정도 물속에 서 있었는데, 뭍으로 나온 후에야 자신의 몸에 이상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물에 담그고 있었던 양쪽 다리가 온통 피투성이였기 때문이다.

케니제이의 아버지는 “처음에 아들의 다리에 모래가 묻어 있는 줄 알았다”며 “피를 닦자마자 다시 계속해서 피가 흘렀다”고 말했다. 아들과 함께 병원을 찾았지만 병원 의료진들도 원인을 알지 못했다. 무언가 벌레에게 뜯긴 흔적이 보이긴 했지만 상처 부위가 워낙 넓었고 출혈이 심했다.

샘 케니제이의 부상 당시 사진.

결국 케니제이의 아버지는 다음날 직접 조사에 나섰다. 그물을 이용해 아들을 공격했던 해양 생물들을 직접 건져 올린 것이다. 이 생물은 물속에서 무척 빠르게 움직였고, 고기를 던져놓자 그 주위에 모여들었다. 케니제이의 아버지는 직접 촬영한 영상을 호주 통신사 AAP에 제공하며 “이 벌레들은 고기를 무척 좋아한다”고 전했다.

모나시 대학교의 생물과학 전문가 리처드 레이나 교수는 이 벌레가 바다에 사는 ‘이’라고 추정했다. 레이나 교수는 “굉장히 드문 일”이라며 “보통 사람들은 따가운 느낌이 들면 움직이거나 빠져나오는데, 샘은 물이 차가워서 그런 거라고 여겼던 것 같다”고 했다.


호주 매체 디에이지는 이 생물이 ‘바다벼룩’이라고 분석했다. 1~2㎝ 정도 크기의 바다벼룩은 보통 해저에 가라앉은 물고기 사체 등을 뜯어먹는다. 얕은 물은 물론 4500m 깊이에서도 발견된다고 한다. 해양과학자인 제니포 워커 스미스 박사는 “독성이 없고, 보통 사람들은 물린 느낌이 들었을 때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그리 위험한 존재를 아니다”라며 “이번 사건은 평범하지 않은 사례”라고 설명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