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토론토의 지하철 객실에서 애완견을 학대하는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4일 유튜브에는 ‘동물학대, 개를 때림. 이 여성을 유명하게 해주자’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캐나다 토론토 ‘Bloor-yonge’역에서 촬영됐다. 유튜브 이용자 록시 황은 “일을 끝내고 지하철을 탔다가 목격한 장면인데 너무 화가 나서 직접 촬영한 영상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는 애완견을 무릎 위에 올려놓고 지하철 좌석에 앉아있는 여성이 등장한다. 이 여성은 애완견의 목 뒷덜미를 잡고 “그만둬”라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강아지를 손으로 때리고, 이빨로 깨물며 학대하기 시작했다. 고통스러운 듯 애완견이 낑낑대며 도망치려 하자 여성은 다시 강아지 목줄을 잡아끈 뒤 학대를 이어갔다.

▶영상보기



몇 분 뒤 이 상황을 지켜보던 한 남성이 여성에게 가서 ‘그만 멈추라’고 말했지만 이 여성은 되레 “상관말라”며 소리쳤다. 록시 황은 “또 다른 탑승객은 지하철 승무원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에야 열차가 멈춰 섰다”면서 “현장에 도착한 직원들이 이 여성과 애완견을 함께 하차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여성과 같은 사람은 절대로 개나 애완동물을 소유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영상은 공개된 지 3일 만에 유튜브에서 6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은 “여자 정신이 어떻게 됐나봐” “강아지를 여성으로부터 보호조치 해야 될 거 같다” “책임지지 못할 거면 제발 애완견을 키우지 말라”며 분노했다.

캐나타 매체 CBC에 따르면 이 여성은 아직도 애완견을 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했던 토론토 경찰은 “강아지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여성에게 주의만 준 것으로 밝혀졌다. 논란이 일자 토론토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더 조사 중이다. 아직 밝히기 이른 단계”고 전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