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오빠로 잘 알려진 래퍼 비와이가 도끼에게 전도하러 간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8일 동영상 공유사이트에는  “도끼집에 전도하러 간 비와이”라는 제목과 함께 14초 가량의 짦은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이 촬영된 곳은 도끼 집으로 추정된다. 비와이는 ‘교회가자 형'이라는 제목으로 교회와 도끼를 태그 한 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비와이는 도끼가 소유한 차량 '롤스로이스' 차키를 먼저 찍은뒤 카메라를 들고 도끼가 앉아 있는 소파를 향해 걸어갔다.

▶영상보기



도끼는 이미 비와이의 의도를 눈치 챈 듯 오른손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부처의 자세를 취한 채 소파에 앉아 있다. 그러면서 입으로는 불교 경전으로 잘 알려진 '반야심경'을 외우고 있어 비와이를 당황하게 했다. 사뭇 진지한 도끼의 행동에 비와이는 끝내 웃음을 터트렸다.

영상을 본 일부 네티즌은 “상대방 종교를 존경하지 않는 모습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은 “서로 종교가 달라도 지금처럼 즐겁게 웃으며 하고 싶은 음악 실컷 하면서 멋진 우정 지켜 가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에서 두 사람의 종교전쟁은 네티즌 사이에서 이미 유명하다. 최근에도 비와이는 불교관련 물품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포스팅한 도끼의 게시물에 "할렐루야 아멘"이라고 댓글 남겨 팬들을 폭소케 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