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대구 대실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한 어머니의 사진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어머니가 들고 있는 피켓의 내용이 무척 충격적이기 때문인데요.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이지만 네티즌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1인 시위 사진은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습니다. 한 여성이 장문의 사연이 적힌 피켓을 들고 서 있는 모습입니다. 이 여성은 “중3… 내 딸 내가 지켜주지 못한 못난 엄마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피켓을 통해 “2016년 10월 9일 당시 중3 딸아이와 40대 후반의 학원 원장, 학원 내에서 성관계가 있었다"며 "딸이 원장을 성폭행으로 신고했지만 경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딸과 자신이 함께 심리치료 학교와 정신과에서 상담을 받으며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 여성은 또 며칠 전 피켓에 언급된 원장으로부터 한 통의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며 그 내용도 소개했습니다. 그는 "원장이 저를 학원 학부모 세미나에 초청했다. 너무 가혹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끝으로 “중3 학원생과 학원장의 성관계, 성폭행인가요? 합의 하에 성관계인가요?”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에 대구입시학원연합회 관계자는 "피해자가 학원 원장으로 표현했지만 피켓에 언급된 학원은 정식 학원이 아니다. 다른 학원장들이 부당하게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경계했습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