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의 기적’ 광명동굴이 ‘도농상생의 기적’을 만든다.


 경기도 광명시는 한 해에 약 150만명이 찾는 광명동굴의 이점을 ‘도농상생의 기적’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전국 특산물 주말장터’를 동굴 입구 경관광장에 설치하고 다음 달부터 운영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어 전국 특산물 주말장터를 상설매장으로 확대하는 한편 참여 지자체를 늘려 지방의 우수 특산물의 정기적인 판로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시는 한국 와인산업을 육성하고 본격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광명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있는 전국 9개 광역 시·도의 34개 지방자치단체와 ‘광명동굴상생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광명시는 2013년 강원도 정선을 시작으로 지난 7월 제주도 서귀포시에 이르기까지 경기․ 강원․ 충청․ 전라․ 경상․ 제주의 34개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58개 와이너리(와인 양조장)에서 생산되는 175종의 한국와인을 광명동굴에서 판매하고 있다.
 2015년 4월 와인동굴이 문을 연 이래 지난해 말까지 한국와인 7만6400병, 14억3500만원 어치가 판매됐다. 올해는 7월 말까지 2만3400병, 5억5400만 원어치가 판매됐다.

 또 임실치즈를 비롯한 일부 농특산품을 함께 판매함으로써 한국와인과 연계된 부가산업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입산 와인과 외국산 과일의 범람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과일 생산 농가와 와인 생산자에게 판로를 제공함으로써 이들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며 도농 상생의 대표적 성공사례를 만들어냈다”며 “한국와인의 인큐베이터인 광명동굴에서는 특히 한국와인의 저변 확대와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해 2015년부터 해마다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도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기대 시장은 “관광지로서 광명동굴의 큰 성공을 기반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지자체를 돕고, 와인 불모지나 다름없던 우리나라 와인 산업 육성과 발전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