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를 맡은 주영훈 경호처장이 대통령과 나란히 서서 '셀카'를 찍으려는 중년 여성의 휴대전화를 받아 대신 사진을 찍는 장면이 포착됐다.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라는 문재인 정부의 경호 목표에 걸맞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건강보험 보장 강화정책 발표를 위해 서울성모병원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을 촬영한 영상은 인터넷에 많이 올라왔다. 한 시민이 촬영해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은 정책 발표를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시민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많은 시민이 악수를 요청했고, 대통령 얼굴을 카메라에 담았다. 한 중년 여성이 문재인 대통령 옆에 바짝 선 채 휴대전화를 든 손을 앞으로 뻗어 사진을 찍으려 했다. 대통령과 나란히 선 모습을 담기 위함이었다. 이 모습을 본 주영훈 경호처장은 "제가 대신 눌러드리겠다"며 휴대전화를 전달받았다. 두 장을 연달아 찍은 주영훈 경호처장은 "잘 나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많은 네티즌이 청와대 경호처장의 이런 모습을 신기해했다. "휴대전화를 막길래 사진을 못 찍게 하는 건 줄 알았다" "청와대 경호처장이 대신 사진을 찍어주는 경우를 처음 본다" 등의 반응이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