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의 최전방 부대 소속 부사관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망 전 부모에게 상급자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 최전방 부대 소속 김 모 중사는 지난 9일 오전 2시쯤 부대 인근 숲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중사가 야간 근무를 마친 뒤 숙소로 복귀하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부대원들이 수색 중 그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김 중사는 숨지기 전 부모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김 중사가 보낸 메시지에는 “최근 새 보직을 억지로 맡게 됐는데 전임자가 인수인계를 하면서 ‘너 자체가 문제’라며 모욕적인 말을 하고, 몇 번 가보지도 않은 곳에서 길을 모른다고 욕설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김 중사는 또 ‘군 생활을 편하게 하려면 접대를 잘해야 한다’ ‘대장이 좋아하는 담배를 항상 휴대하고 다녀라’ ‘2주에 한 번은 보안담당관들에게 술접대를 해야 한다’는 등의 말을 전임자로부터 들었다면서 ‘먼저 가서 죄송하다’고 적었다.

육군 관계자는 KBS 인터뷰에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현재 상급부대 수사기관에서 철저히 수사하고 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히 처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중사가 새 보직을 맡은 지 1주일 만에 이와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군 헌병대는 김 중사가 남긴 메시지 내용이 사실인지 밝히기 위해 전임자와 부대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