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1명이 11일 새벽 서해 교동도를 통해 넘어와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1시경 교동도 전방 해상으로 귀순해온 북한 주민 1명을 구조했다"며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귀순자는 20대 남성으로 경계근무 중이던 해병대 초병에게 발견됐다. 초병은 열상감시장비(TOD)로 남성을 발견하고 수칙에 따라 안전하게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바다를 건너왔으나 구체적인 방법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귀순은 지난달 1일 북한 남성 4명과 여성 1명 등 주민 5명이 소형 선박을 타고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모두 귀순한 지 약 40일 만에 발생했다. 또 지난 6월 3일에는 북한의 50대 남성과 20대 아들이 선박을 타고 동해로 넘어와 귀순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비무장지대(DMZ)에서는 6월 13일과 23일 중부전선에서 각각 북한군 병사 1명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와 귀순했다.

문지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