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의 70대 병원장이 같은 병원에 근무 중인 20대 간호사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고소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1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병원장 A(73)씨가 간호사 B(22‧여)씨를 1년 가까이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B씨는 고소장에서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간호사실 등 병원 안 여러 장소에서 A씨가 신체 일부를 만졌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정도가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B씨는 A병원장이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거듭하자 대화기록 등을 휴대전화 등으로 녹음에 검찰에 증거물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가 시작되자 A씨는 “사회 초년생이 병원생활에 빨리 적응하도록 도왔을뿐”이라며 “머리를 쓰다듬는 등 친밀감의 표시였다”고 범행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경찰이 휴대전화 녹음파일 등 증거물을 제시하자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병원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또 동료 간호사 진술과 병원 내 CCTV 등을 토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다음 주 검찰로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