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천정배 의원이 11일 오후 광주 서구 서구갑지역사무소에서 당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천정배 의원(광주 서구을)은 11일 당대표에 도전장을 낸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시을)에 대해 "자숙을 하고 반성을 해야 한다"며 "당의 어른이 없기 때문에 말리지도 않고 있고 질책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재 당의 모습이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국민의당 광주서구갑지역사무소에서 당원 간담회를 통해 "문제가 있는 의원들은 질책 하고 징계할 수 있는 당을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천 의원은 "예전 안철수 전 대표가 정계 은퇴를 한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됐다"며 "이는 제가 알기로는 당시 비대위원 회의에서 치열하게 논의를 하던 중에 나왔고 그 자리는 비공개 였기 때문에 어떤 이야기도 할 수 있는 자리이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 발언이 언론에 나온 것은 누군가 스파이 노릇을 한 것이다. 또 이런 모습이 개인적이고 콩가루 같은 당 분위기를 대변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그런 당에 국민들이 정권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이언주 의원이 당대표에 나온다고 했다"며 "활동 열심히 하는 의원이고 개인적으로 능력도 있고 좋은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제일 처음에 '밥하는 아줌마' 발언 실수를 했다"며 "실수를 했으면 쿨하게 사과하고 자숙모드로 들어가서 반성해야 하지만 갈수록 말을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도 (이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말리거나 아무말도 안고 있다"며 "경쟁자를 비난한다는 오해가 있을 것 같아 말을 하지 않았지만 이것이 우리 당의 현실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대표가 되면 당을 해롭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스파이를 색출해서 강력하게 징계하는 정당 만들려고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천 의원은 이와함께 안 전 대표에 대해서도 "지금 국민의당이 신뢰를 잃고 위기를 겪고 있는 것은 대선 패배에 이어 이유미 제보 조작사건이 터졌기 때문이다"며 "그런데 자숙을 해야 할 사람이 당을 대표하겠다고 나오면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도 대선후보도 낙선 했을 때 영국에 가서 2년7개월동안 자숙을 했다"며 "안 전 대표는 아직 기회가 있기 때문에 자숙을 해야 할 시기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이제 직진해야 하고 앞만보고 가야 한다"며 "개혁과 민생을 책임 질 수 있는 당으로 상생과 협치, 다당제를 이끌수 있는 국민의당으로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