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원이 넘는 보험금을 타내려고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고로 위장한 50대 여성과 아들이 해경에 붙잡혔다.

보령해양경찰서는 11일 존속살해 등 혐의로 A씨(53·여)와 그의 아들(26)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 모자는 지난 6월 22일 오후 3시50분쯤 충남 서천군 비인면 장포리 갯바위 앞 해상에서 전 남편이자 아버지인 C씨(58)의 목덜미를 잡아 물 속에 빠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C씨 앞으로 된 사망보험금 13억원을 타내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또 A씨 전 남편이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숨졌다고 거짓 신고한 혐의로 A씨 친구이자 보험설계사인 B씨(55·여)도 함께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A씨 모자와 B씨를 상대로 C씨 사망 경위를 조사하던 중 이곳이 수심이 얕고 물이 잘 빠지는 곳이라 익사가 일어나지 않는 곳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또 “갯바위에서 미끄러졌다”는 진술과 달리 C씨 몸에는 갯바위 등에 긁힌 상처가 전혀 없었다.

갯바위서 미끄러지는 사고를 가정해 모의실험까지 했더니 시신은 C씨가 발견된 위치가 아닌 다른 곳으로 떠내려가 멈췄다.

해경은 이를 근거로 A씨 등을 추궁해 “경제적 능력이 없고 책임감이 없어 불만을 품다가 C씨를 살해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보령=정재학 기자 jh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