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캡처

경찰서 민원인 대기실에서 면회 온 애인과 진한 스킨십을 나누는 의무경찰들의 모습이 포착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10일 연합뉴스TV는 최근 서울의 한 경찰서에서 의경들의 면회 장소로 민원인 대기장소를 사용하도록 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TV 캡처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한 의경과 면회온 여자친구가 민원인들을 아랑곳하지 않고 서로 껴안는 등 스킨십을 이어간다. 한 민원인은 “민간인 같으면 이해가 가는데, 정복 입고 그 안에서 껴안고 그런다는 건 도저히”라고 말끝을 흐리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경찰 측은 면회 지침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경찰서 관계자는 “오랜만에 만나서 스킨십도 하는 것 같은데 장소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볼 순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