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남편과 이혼한 뒤 매달 4억원에 달하는 생활비를 받는 싱가포르 여성이 있다. 스킨케어 관련 사업을 하는 그가 한 달에 피부에 투자하는 금액은 무려 1000만원대다.

제이미 추아(43)는 인스타그램에서 동안과 몸매로 유명해졌다. 그의 호화로운 일상을 담은 사진들은 약 50만명 팔로어에게 큰 화제가 된다. 이런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것은 15년 결혼생활을 끝낸 후 전 남편에게 받고 있는 생활비 덕이었다. 그는 전 남편에게 매달 4억원 정도 위자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가 전 남편인 인도네시아 재벌 누르디안 쿠아카를 만난 건 1994년 싱가포르항공 스튜어디스로 근무할 때였다. 비즈니스석 승객이었던 쿠아카와 사랑에 빠졌고 결혼에 골인했다. 이 때부터 명품의 매력을 알게 된 그는 세계에서 에르메스 버킨 백을 가장 많이 소유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추아가 가진 에르메스 가방의 가격을 다 더하면 최소 160만 파운드로 추정되며 그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우리나라 돈으로 23억원이 넘는다.

추아는 에르메스 백을 직접 제작한 유리 전시장에 보관해둔다. 출처=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40대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동안인 외모덕에 17살 딸과 자매로 종종 오해받는다. 출처=제이미 추아 인스타그램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릴 완벽한 사진을 찍기 위해 여행을 떠날 때마다 정규직 '비서' 2명과 동행한다. 비서들은 여행지에서 그가 만족하는 사진이 나올 때까지 카메라를 놓지 못한다. 사진 속 그는 20대 못지 않은 피부와 몸매를 자랑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추아가 한 달에 각종 피부시술에 사용하는 돈은 1200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그 덕에 그는 종종 17살인 딸과 자매로 오해받는다.

추아가 21살 아들에게 생일선물로 사준 2억원대 레인지로버 자동차와 딸에게 사준 샤넬 핸드백도 팔로어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4월 출시한 화장품 브랜드도 덩달아 눈길을 끌었다.

박은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