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내가 더 나은 대안이다”
“반장 친구는 반장선거 못 나가냐”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또 다른 어록을 남겼다. 그는 자신이 더 나은 대안이라고 주장하며 “반장 친구는 반장 선거에 못 나가냐”고 반문했다.



당 대표 출마 선언 이틀 전만 해도 안철수 전 대표와 혁신위 토론회에 나란히 참석한 이 부대표는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출마 경쟁자가 아니니까 괜찮을 것 같다”고 했었다.



그러나 이틀 만인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정치인으로 뼈를 묻을 각로로 왔다”며 국민의당의 새판을 새 인물인 자신이 짜겠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표의 당대표 출마에 비판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안철수와 이언주 후보 모두에게 “지금은 당 대표에 출마할 게 아니라 반성과 자숙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향단이가 춘향이 선발대회 나선 꼴”“굴러온 돌이 박힌 돌 쳐내려는 꼴”이라며 “안철수의 엑스녀”라고 비판했다.

네티즌들도 막말 파문으로 구설에 올랐던 이 의원이 당 대표 출마할 때는 아니지 않냐는 식의 부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안철수 전 대표가 대선 후보 시절 눈물로 지지를 호소했던 이 부대표가 경쟁자로 나섰다는 점에서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비난이 쇄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