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국민DB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강원 화천군의 한 계곡에서 11일 물놀이 안전요원과 물놀이를 하던 관광객이 실랑이가 벌어져 결국 경찰까지 출동한 일이 벌어졌다. 안전요원은 관광객에게 '전날 사망사고가 있을 때보다 더 위험하니 물 밖으로 나오라'고 했지만 관광객이 이를 무시했다.

안전요원과 물놀이 관광객 간의 실랑이는 뉴스1의 1일 보도로 알려졌다. 안전요원은 전날 이곳에서 물놀이하다 20대 한 명이 숨졌다는 것 때문에 관광객 안전에 더욱 신경을 썼다. 또 당일 오전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물살이 세고 수위가 높아진 상태였다. 이곳 계곡에는 3m의 깊이도 있어 매우 위험했다고 한다.

뉴스1은 "안전요원이 물놀이 관광객에게 '오늘 오전에 많은 비가 내려 물살이 쌔고 위험하니 나오세요. 어제 이곳에서 한 명이 죽어 더욱 위험해요'라고 외쳤지만 물놀이 관광객은 '저도 사람 죽은 거 알고 있어요. 전 구명조끼 입어서 괜찮아요, 무릎 깊이에서 노는 거잖아요'라며 맞섰다"고 전했다.

물놀이 안전요원이 수 십 분 동안 경고했지만 10여명의 관광객은 이를 무시했다. 심지어 계곡 전 구간은 물놀이 금지구역이었다. 확성기를 통해 물놀이 금지 방송도 해봤지만 소용없었다.

설득에 실패한 안전요원은 결국 경찰을 불렀다. 물놀이 관광객은 경찰의 10여 분간 설득 끝에 물 밖으로 나왔다고 뉴스1은 전했다.

뉴스1은 "최근 3년간(2014년~2016년) 7~8월 여름철 물놀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83명, 그중 70% 이상이 강과 계곡에서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났다"고 보도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