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5·18민주화운동 참상을 전 세계에 보도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하고 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용산구 한 영화관을 찾아 영화를 관람한 뒤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 이런 것이 영화의 큰 힘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화가 끝난 뒤 눈물을 닦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의 참상을 전세계에 알렸던 고(故) 위르겐 힌츠 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장훈 영화 감독, 배우 송강호와 유해진씨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브람슈테트씨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지던 당시, 다른 지역 사람들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면서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모두 해직 당하거나 처벌을 받아야 했다. 남편인 위르겐 힌츠 페터씨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때는 광주에 대한 유인물만 돌려도 처벌받던 시절이었다. 그때 우리들은 힌츠 페터 기자의 영상을 알게 되었고, 광주 가톨릭신부님들의 도움으로 부산 가톨릭센터에서 1987년 5·18 주간에 그 동영상을 많은 이들과 보게 되었다"면서 "부산 시민들이 광주의 실상을 본 첫 순간이었다. 결국 이것이 87년 6월 항쟁의 큰 기폭제가 되었다"며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브람슈테트 여사는 "진실을 알리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남편은 말하곤 했다"며 "대한민국 광주가 인생에 있어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했는데, 짧은 다큐가 아닌 커다란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들어진 걸 안다면 무척 기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젊은이들이 민주주의란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