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홍보물이 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자신을 '밝은 미래'로, 나머지를 '어두운 과거'로 표현했기 때문이다. 이언주 부대표가 올린 홍보물이 아이디어를 차용한 것으로 보이는 지지자 게시물에는 '구태'라는 단어도 등장했다.

이언주 부대표는 13일 트위터에 '국민의당의 밝은 미래 이언주가 만들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홍보물 하나를 올렸다. 지하철 안내방송과 노선표에 자신의 이름을 넣은 합성 이미지였다. "밝은 미래로 가실 분께서는 (언주역에서)탑승해 달라"는 문구가 적혔다.

 
게시물에서 밝은 미래의 반대쪽은 어둡게 표현됐다. 또 '과거'로 표기됐다. 안철수 전 대표를 포함한 다른 당권 주자의 지지자들은 이 게시물을 퍼가며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언주역'의 아이디어가 한 네티즌이 만든 게시물에서 시작됐다면서 과거를 '구태'로 표현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신은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