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 중인 에너지 드링크들. 뉴시스

커피와 에너지 드링크 등 모든 종류의 고카페인 음료가 이르면 내년부터 초·중·고교 매점에서 사라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카페인 노출을 줄이기 위해 내년부터 학교 매점에서 ‘고카페인’ 음료 판매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식약처는 국회에 제출한 관련 법률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일부 학교들은 핫식스, 레드불 등 고카페인 음료 중 일부만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교내에 비치된 커피 자판기와 매점에서 커피 등은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법이 개정될 경우 학교 매점은 물론 교내에 설치된 자판기에서도 커피를 판매할 수 없다. 식약처는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하위법에 세부적인 판매기준을 정할 계획이다.

2015년 식약처가 조사한 국내 유통 식품의 카페인 함유량에서 커피류는 449.1㎎/㎏으로 가장 높은 카페인을, 커피 우유나 초콜릿 우유 등 유가공품류가 277.5㎎/㎏ 순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현재 일일 카페인 섭취량을 성인 400㎎ 이하, 임산부 300㎎ 이하, 어린이 및 청소년은 체중 1㎏당 하루 2.5㎎ 이하로 권고하고 있다.

김동운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