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 인스타그램

가수 딘이 신곡 ‘어디’의 표절 논란의 배경을 공개했다. 13일 인스타그램에 표절 의혹에 휩싸인 ‘아임 더 원(I’m the one)’의 프로듀서와 직접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딘 인스타그램

딘은 프로듀서 닉낵(Nic Nac)에게 자신의 음원 링크를 메시지를 발송하고 “이 곡이 당신의 곡인 ‘아임 더 원’을 표절했다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닉 낵은 단호하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비트가 멋있다”고 사견도 덧붙였다.

딘 인스타그램

닉낵은 딘이 올렸던 게시글에 댓글로 ‘아임 더 원’의 또 다른 프로듀서를 태그하며 “사건은 종결됐고 네가 하던 음악을 계속 하라”라며 응원했다.

딘 인스타그램

딘은 지난 12일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 6’에서 지코와 팀을 이루고 ‘어디’ 공개했다. 하지만 이 곡은 DJ 칼리드의 노래 ‘아임 더 원(I’m the one)’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딘은 인스타그램에 해명글을 게재해 “무드가 비슷하다는 이유로 표절이면 이 세상 곡이 표절이다. 무식한 티를 내지 말라”고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딘 인스타그램

딘은 “보는 사람들에겐 쇼지만 아티스트들에겐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나온 결과물이고 인생”이라고 지적했다.

한명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