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철원군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K-9 포사격 훈련 중 발생한 폭발사고 사망자가 2명으로 늘었다.

군 당국에 따르면 19일 오전 3시 8분께 일병 B(22)씨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18일 오후 3시쯤 자주포 내에서 발생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로 A(27) 중사가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했다. 현재 5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부대 포사격 훈련에서 발생했다. 10여문의 K-9 자주포 중 5번째 자주포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당시  K-9에는 포반장, 사수, 부사수, 1번 포수, 조종수 등 5명과 안전 통제관 2명 등 7명이 탑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사고 자주포 내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