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준호가 MBC 예능 프로그램 ‘오빠생각'에 출연해 자시느이 여동생 김미진에게 호감을 표시하는 장동민의 뺨을 때렸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오빠생각'에는 코미디언 김준호와 배우 이선빈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MC 허경환은 “김준호의 여동생이 개그맨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다. TV에도 나오고, 많은 남자 개그맨들이 추파를 던진 인물”이라고 밝혔다. 김준호의 여동생 김미진은 현재 쇼호스트로 활동 중이다.


김준호는 “동생이 결혼하기 전, 장동민이 자꾸 말을 걸어서 바로 뺨을 때렸다”며 “두 사람이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알 필요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준호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 되고 있다. 김준호는 2011년 KBS 2TV ‘해피투게더'에서도 여동생에게 호감을 표시하는 장동민의 뺨을 때렸다고 고백했다.

이날 김미진과 함께 출연한 김준호는 “여동생의 미모가 워낙 뛰어나서 소개해달라고 하는 동료 개그맨들이 많다”고 언급하면서 “그 중에 장동민이 여동생에게 접근하는 방식이 너무 이상해서 다짜고짜 뺨을 때렸다. 장동민이 여동생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웃겨준답시고 '스킨십 좋아하냐' ‘등 좀 긁어줘' 라며 느끼하게 접근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미진도 장동민과의 첫 만남에 대해 “조금 이상한 것 같긴 했다. 집에 놀러오면 장동민 씨가 얼굴을 들이대고, 초면에 스킨십을 좋아해서 등을 좀 긁어달라고 하더라. 얼굴을 맞대려고 한 적도 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오빠생각’에서는 김미진의 영상 메시지도 공개됐다. “오빠에게 ‘왜 개그맨을 하냐’고 물은 적이 있는데 ‘나는 돈을 벌려고 하는 게 아니다. 사람들한테 웃음을 주고 행복을 주는 게 자기가 행복하다’고 하더라. 장인정신이 느껴지더라. 지금도 오빠를 존경하고 있다. 개그맨 김준호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