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30대 여교사가 6학년 남학생과 교실 등에서 성관계를 한 혐의로 구속됐다. 여교사는 남편과 아이가 있는 워킹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29일 초등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미성년자의제강간 등)로 교사 A(32)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저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A씨는 지난 3월 교내 동아리 활동을 통해 알게 된 6학년 B군에게 휴대전화로 ‘사랑한다’는 문자메시지와 자신의 반라 사진 등을 보내고,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교실과 승용차 등에서 9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먼저 ‘사랑한다’ 등의 문자 메시지를 수시로 보낸 뒤 B군이 별 반응을 보이지 않자 “만두를 사주겠다”며 집 밖으로 불러냈다. 이어 B군을 승용차에 태워 한적한 곳으로 데려가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 이후 자신의 얼굴이 나오는 반라 사진을 찍어 B군 휴대전화로 수차례 전송했다.

그러다 지난 6월 자신이 담임을 맡고 있는 교실로 B군을 유인해 성관계를 가졌다. B군은 학원을 마치고 귀가하다 A씨의 연락을 받고 교실로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모두 9차례 성관계가 있었다고 밝혔다.

A씨에 대한 수사는 이달 초 B군 부모가 휴대전화에서 A씨가 보낸 메시지를 확인해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A씨는 경찰에서 “나도 모르게 좋아하는 감정이 생겼다. 서로 사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성적 자기 결정권이 미약한 14세 미만 아동과 성관계는 법상 처벌 규정을 두고 있다”며 “행위 자체에 위력이 없었다고 하더라도 처벌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A씨는 학교에서 직위해제된 상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아이 엄마가 할 행동인가?” “인적사항 공개하고 전자발찌 채워라” “이제 아들 키우는 엄마들도 불안하다” 등의 비난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