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순 전 야구심판 자료사진. 뉴시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심판에게 돈을 건넨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두산 베어스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두 구단 외에 2~3개 구단도 해당 심판과 금전거래를 한 정황이 검찰에 의해 포착됨에 따라 사건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KIA는 29일 사과문을 내고 “심판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구단이 연루된 데 대해 KIA 팬은 물론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해당직원을 상대로 징계위원회를 진행 중”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KIA에 따르면 구단 직원 두 명은 돈을 빌려달라는 최규순 전 심판의 부탁에 2012년과 2013년 100만원씩 각 1회 송금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최근까지 최 전 심판 차명계좌 등 계좌추적을 통해 그와 금전거래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KIA 구단 관계자 두 명도 여기에 포함됐다. 검찰은 또 사건 당사자인 최 전 심판을 불러 구단 관계자 등에게 돈을 요구한 이유 등을 집중 추궁했다. 최 전 심판은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개인 채무로 인해 빌린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심판에게 돈을 건넨 구단은 현재까지 두 곳이다. 앞서 두산 김승영 사장이 2013년 10월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최 전 심판에게 300만원을 건네 지난달 초 자진사퇴했다.

심판 금전거래를 자진 신고한 두산과 달리 KIA는 이 사실이 드러날 때까지 모르쇠로 일관해 더 큰 비난을 사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해 10개 구단을 상대로 최 전 심판과 관련된 금전거래 여부를 자체 조사했다. 당시 KIA는 KBO에 “자체조사를 한 결과 확인된 사실이 없다”고 회신했다. 그러나 이번에 직원 두 명이 돈을 준 사실이 드러나면서 KIA는 은폐 의혹마저 사고 있다.

이에 대해 KIA 관계자는 “개인적 금전거래라고 생각해 당사자들이 구단에 알려주지 않아 KBO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KBO는 조만간 상벌위원회를 열고 당사자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심판 금전거래 사건은 다른 구단으로 불똥이 튈 전망이다. 검찰이 최 전 심판의 자금 거래 내역을 추적하면서 지금껏 알려진 두산과 KIA 외에도 2~3개 구단 관계자들이 최 전 심판에게 돈을 건넨 정황을 포착, 수사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KIA는 가뜩이나 1위 자리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심판 금전거래 사실까지 불거지며 타격을 입게 됐다. KIA는 지난 15일까지만 해도 2위 두산과의 격차를 7 경기까지 벌여놨으나 계속된 부진으로 이날 현재 1.5 경기차까지 좁혀져 선두 수성에 빨간 불이 켜진 상태다.

모규엽 황인호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