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만성적 발목 염좌, 무절개 인대 봉합술로 탈출


길을 걷다가 또는 스포츠를 즐기다가 우리가 흔하게 다치는 부위로 발목을 들 수 있다. 흔히 삐끗한다고 표현하는 염좌는 스포츠 손상에 있어 가장 흔한 질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러한 발목의 접지름이나 통증의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단순히 일상생활에서 계단을 오르거나 등산을 하다가 다치는 경우도 있지만, 발목관절 불안정성의 질환으로 지속적인 통증과 접지름을 반복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발목 주위에 지속적으로 통증이 발생하고 발목이 자주 부어오르며 접지르는 횟수가 많아지고 발목에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다면 발목관절 만성 불안정성을 의심해 봐야한다. 이러한 증상은 발목을 접질렀을 때 외측인대의 손상이 일어난 것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한 경우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흔하게 일어날 수 있는 염좌라도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치료받지 않으면 이러한 만성 질환의 원인이 되거나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발목의 염좌가 심각하거나 발목관절 불안정성이 심화되고 있는 상태라면 인대봉합술이나 인대재건술을 시행하게 된다. 강북연세사랑병원 족부관절 전문의 조준 소장은 “최소절개를 통해 관절내시경의 상처만 남기고 외측 인대에는 상처를 남기지 않는 관절경하 외측 인대 봉합술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만성 발목 염좌에 대한 고통을 덜 수 있는 치료법인 무절개 인대봉합술은 관절 내시경으로 인해 상처가 적어 통증도 적고 재활기간이 상당부분 간소화되어 일상생활에 빨리 복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절개인대봉합술을 실시한 후 2주 정도의 완전 고정을 거치고 나면 바로 부분적 체중부하 보행이 가능하다. 이때 관절 운동을 겸하게 되는데 무리한 운동은 절대 금물이다. 

“수술 후 안정을 취하는 과정 또한 치료의 과정입니다. 주치의의 소견에 따라 운동이 가능할 시에 처방된 운동부터 차근하게 단계를 밟아 재활을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 소장은 환자 개인의 상태에 따른 운동 처방을 통해 맞춤식 재활을 시작하는 것이 회복 단계에 있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북연세사랑병원에서는 현재 재활센터를 따로 마련하여, 환자 주치의의 처방대로 전문 의료진과 환자 1:1 맞춤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운동을 수시로 체크하고 관리해 주는 세심한 진료를 바탕으로 완치와 재발 방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무절개 인대봉합술을 시행할 경우, 발목을 잘 드러내게 되는 여성의 경우에도 수술 흉터에 대한 부담이 적다. 강북연세사랑병원에서 실시하는 무절개인대봉합술은 현재 대부분의 대학병원과 전문병원에서 시행하는 만성 외측 인대 봉합술과는 차별화를 지니고 있다. 대부분 발목 복사뼈 내하단 3㎝ 정도를 절개, 인대를 봉합하는 브로스트롬 술식을 시행하는데 이를 보완한 수술이 바로 절개를 하지 않는 무절개 인대 봉합술이다. 조 소장은 "평소 발이 자꾸 삐끗한다고 집에서 파스나 진통제로 해결할 것이 아닌, 그 원인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발의 건강은 신체 전반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